소방안전관리는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없어서는 안될 다양한 소방설비가 최적의 상태로 유지될 수 있도록 소방안전 관리자들이 점검관리업무를 대행해드리는 것입니다.

소방안전의 중요성을 부각시키고 고객님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, 기존의 방화관리대행이라는 명칭 대신 '소방안전관리'라는 명칭으로 변경되었습니다.

1급 방화관리 대상물 - 연면적 15,000㎡ 이상
- 층수가 11층 이상
- 가연성가스를 1,000ton 이상 저장·취급하는 시설
  (제외 : 아파트, 지하구, 동 · 식물원, 불연성물품을 저장·취급하는 창고, 위험물 제조장소 등)
2급 방화관리 대상물
- 스프링클러 · 간이스프링쿨러 또는 물분무설비 등의 소화설비를 설치하는 특정소방대상물
- 옥내소화전설비 또는 자동화재 탐지설비를 설치하는 특정소방대상물
- 가연성가스를 100ton 미만 저장·취급하는 시설
- 지하구
- 다음 각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공동주택
  ① 300세대 이상
  ② 150세대 이상이며 승강기가 설치된 곳
  ③ 150세대 이상의 중앙집중난방 형태
  ④ 주택 외의 시설과 주택이 복합적으로 건축된 곳으로 주택이 150세대 이상이 곳
- 국보 및 보물로 지정된 목조건축물
공공기관
 
다중이용 업 시설물
 
소방시설
및 관련시설 점검
동력 및 화재감시 제어반 / 소화설비 / 경보설비 / 피난설비
소화활동설비 / 소화용수설비 / 기타 방화시설 등
소방안전관리 업무 지원
및 적정여부 검토

소방계획서 작성 / 근무자의 자위소방대 조직편성 / 근무자의 소화, 통보, 피난 등의 훈련 및 교육
소방시설 및 관련시설의 유지관리 / 화기취급 감독 등 / 방재업무 체계 및 인적구성
피난 및 소화 활동
시설 진단

가. 피난동선
     거실(사무실 등) 및 복도, 통로 / 직통계단(피난계단, 특별피난계단) / 피난구 (출입구) 및 비상구
     지상 및 옥상의 피난공간

나. 소화활동 시설
     소방시설 활용 / 비상용 승강기, 특별피난계단 (피난계단) / 소화용수 활용
     대지 내 소방차진입로 및 활동공간
연소확대 방지시설 및
내장재 등 적정여부 검토

가. 방화구획 (층별, 면적별, 용도별)
     구획설정 및 자동방화셧터 (방화문 덕트 및 배관의 구획 (방화담파) / 각종설비 피트. 샤프트등

나. 내장재 불연화(방염 등)
     각종설비 피트. 샤프트 등 / 벽부마감 (벽지, 커텐) 바닥마감 (카페트, 모노륨)
     천정마감 (천정 철골트러스 내화피복) / 기타 무대막 장식 등
화재 취약 시설 진단
화기취급시설 (변전실, 전기실, 주방, 보일러실)
위험물저장, 취급시설 및 가스시설 등 / 특수가연물 저장 및 취급시설
 
소방시설 점검은 소방대상물의 규모, 용도 및 수용인원 등을 고려하여 갖추어야 하는 소방시설 등이 소방관계법과 화재안전 기준에
따라 적합하게 설치 및 유지관리 되는 지를 검사, 확인하는 것을 말합니다.
[소방시설 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: 제25조 소방시설 등의 자체점검 등]
구분 작동기능점검 종합정밀점검
의미 소방시설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여 정상작동여부를 점검 작동기능점검과 설비 별 주요 구성부품의 구조기준이
화재안전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점검
대상 - 모든 특정소방대상물
- 다중이용업소 (2007.3.27부터)
- 스프링쿨러가 설치된 연면적 5,000㎡이상 건축물
- 연면적 5,000㎡이상 16층 이상 아파트
- 공공기관 : 연면적 1,000㎡ 이상 옥내소화전, 자동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화재탐지설비 설치 대상
점검방법 방수압력측정계, 절연저항계, 전류전압측정계,
연감지기시험기 등을 이용하여 점검
소방시설별 법적 보유 장비를 이용하여 점검
점검횟수 연 1회 이상
점검시기 - 종합정밀점검대상시설
  : 종합정밀점검시행 후 6개월 째 되는 달
- 그 외의 시설 : 연중실시
건축물 : 사용승인 일이 속하는 달까지
학   교 : 사용승인이 1월~6월인 경우
            6월 30일까지 실시
점검 미 이행시
[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: 제49조 벌칙]
자체점검을 실시하지 않거나 관리업자에게 정기적으로 점검하게 하지 않은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 만원 이하의
벌금형에 처해집니다.